공지사항

류정교 영남대병원 간호사, 퇴근길 의식 잃은 시민 살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1-22 09:39
조회
342
  • 류정교 영남대병원 간호사, 퇴근길 의식 잃은 시민 살려
이미지중앙

류정교 영남대병원 간호사.[영남대병원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류정교 영남대병원 간호사가 퇴근길에 의식을 잃은 남성을 발견하고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를 시행해 생명을 구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류정교 씨는 영남대병원 재활치료팀의 30년차 경력의 베테랑 간호사다.

류정교 간호사는 소중한 생명을 구한 공로로 지난해 12월 27일 대구소방안전본부로부터 영예로운 '하트세이버'증서를 받았다.

20일 영남대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5월 17일 대구 서부정류장네거리 1차선 도로에 차 한 대가 정차했다.

한 남성이 의식을 잃은 상태로 누워있었고 주변엔 여러 시민이 그를 둘러싼 채 119로 연락하고 있었다. 

이 남성은 동승자 없이 홀로 운전 중 신호등 출발 대기 상태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

퇴근길이었던 영남대병원 류정교 간호사는 이 장면을 목격한 후 바로 달려갔다.

그는 본인이 대학병원 간호사임을 밝히고 119 전화 연결 후 침착하게 의식 잃은 남성의 상태를 알리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몇 차례의 흉부 압박에도 맥박이 돌아오지 않자 류정교 간호사는 주위 사람들에게 인근 지하철역에 있는 AED(자동심장충격기)를 가져 올 것을 요청했다.

AED가 도착하자 다른 남성에게 가슴 압박을 요청하고 류정교 간호사는 AED를 이용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이때 현장에 119 구급대원이 도착했고 류정교 간호사는 119 구급대원에게 심폐소생술 전후 상태를 설명하고 산소 연결 등 응급처치를 도왔다.

이 남성은 곧 맥박이 안정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후 퇴원했다.

류정교 간호사는 "간호사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평소 심폐소생술과 AED 사용법을 익히고 거주지와 

도시철도역 등 우리 주변에 AED가 어디에 위치하는지 파악하는 것이 위급한 순간에 환자의 골든타임을 수호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출처 : 대구경북 헤럴드경제